민주당이 14일 22개 분야 1백대 공약을 발표하는 등 여야가 총선공약을 앞세워 본격적인 정책대결에 나섰다.

이에 따라 지역감정 선동과 색깔론 시비 등 소모적 정쟁으로 일관돼온 선거전이 민생.경제 이슈를 중심으로 한 정책대결의 장으로 바뀔 전망이다.

민주당이 이날 발표한 공약은 빈부격차 해소와 생산적 복지구현,벤처기업 육성 및 국토 균형발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를위해 <>음성탈루소득 방지를 위한 금융소득종합과세 실시와 사업자 실명제 도입 <>중소형주택 저당대출이자에 대한 소득공제 제도 도입 <>대통령 산하에 민관합동 국가경쟁력강화 대책위 설치 <>전국 20여개 지역에 "벤처기업 벨트" 구축 등을 공약에 담았다.

또 오는 2003년까지 2백만개 일자리를 창출, 실업률을 3%대로 유지하고 2004년에는 균형재정을 달성하겠다고 약속했다.

한나라당은 과도한 재정적자를 문제로 부각시킨후 특별조치법 등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또 중소형 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고 임시직을 정규직과 동등하게 대우하는 등 중산층 대책을 국회차원에서 수립해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한나라당은 오는 23일 "10대 정책목표와 21대 중점공약, 1백19개 세부공약"을 일괄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자민련은 지난 9일 총선후 내각제 추진위원회 발족과 지역차별 방지법 제정, 군 복무기간 2개월 단축 등을 골자로 하는 1백24개 총선공약을 발표했다.

특히 지식기반 산업의 강화를 통해 2010년 까지 G9(선진9개국) 국가로 진입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여야가 발표한 공약의 상당수가 예산 뒷받침이 불확실한 "장밋빛" 내용을 담고있어 그 실현성 여부가 불투명 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재창 기자 leejc@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