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에서 인터넷 선거전의 열기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여야가 전체 유권자의 57%를 차지하는 20~30대층의 지지를 얻기 위해 인터넷을 통한 각종 이벤트를 마련하는 등 네티즌 공략을 본격화했기 때문이다.

사이버 정치증권시장인 포스닥과 한국경제신문이 정치인 주주총회를 개최,네티즌의 큰 호응을 얻고 이쓴ㄴ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새천년민주당은 지난달 27일 사이버 민주당원 "e-민주"양을 탄생시킨데 이어 12일에는 인터넷 방송국(www.dibs.minjoo.or.kr) 개국식을 가졌다.

민주당은 인터넷 방송국을 통해 동영상과 사진 등으로 지역구별 후보를 소개하고,사이버 앵커가 국내외 정치관련 뉴스를 보도해 ''표심''을 모은다는 전략이다.

또 돌발 인터뷰,민주당 후보와의 대화,여론조사 등 네티즌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민주당은 이와 함께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사이버 선거 캠프를 구성,다섯가지의 즐거운 이벤트라는 뜻의 "오비이락(5Be락)"이란 행사를 개최한다.

민주당은 후보자의 당락 및 득표율 알아맞추기,총선 관련 퀴즈,슬로간 빨리 타이핑하기 등을 통해 점수를 많이 획득한 네티즌에게 청와대 방문,국회의원 일일 보좌 등의 혜택을 줄 방침이다.

민주당 허운나 사이버 선거대책본부장은 "젊은층의 정치에 대한 관심을 높여 투표율을 제고하기 위해 네티즌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집중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홈페이지가 해킹당해 문제가 됐던 한나라당은 이를 역이용,홈페이지 재가동시 대대적인 이벤트를 열어 네티즌들에게 어필한다는 계획이다.

그래픽과 오락성을 강화하는등 네티즌들의 감각에 맞춰 홈페이지를 재단장하고 일방적인 한나라당 홍보에서 쌍방향 대화를 통한 "커뮤니티 싸이트"를 만든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이회창 총재와 네티즌간 "채팅"모임도 정기적으로 마련하기로 했다.

또 인터넷에서 한나라당을 홍보하기 위해 대학생을 중심으로 최근 선발한 "사이버대변인"의 역할도 확대시키기로 했다.

이밖에 사이버 세대를 겨냥한 각종 이벤트와 선거운동으로 네티즌의 지지를 호소할 방침이다.

자민련는 지난4일 인터넷에 익숙한 20~30대 유권자들을 공략하기 위해 중앙선대위 산하에 사이버 홍보대책위와 홍보단을 발족시켰다.

이들은 인터넷 홈페이지를 선거활동 중심으로 개편,지도부와 후보자들의 유세상황을 인터넷을 통해 방송하는 등 사이버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자민련이 온고지신의 정당임을 강조하면서 젊은층의 변화욕구를 수용하는 전자정당,현대정당으로 거듭난다는 것이다.

사이버 홍보대책위 관계자는 "조만간 전국적으로 2만여명의 네티즌들로 "사이버 기자단"을 구성,지역별 여론동향을 파악하는 한편 당과 후보자 홍보활동도 펼쳐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형배.김남국 기자 khb@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