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총선이 한달 앞으로 다가오자 여야는 각 지역에 대한 판세분석을 토대로 경합지역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번 총선의 승부처인 수도권은 물론 경쟁 당의 "텃밭" 잠식에도 지원을 강화해 보다 많은 의석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현재 민주당은 수도권과 자민련의 텃밭인 충청권에서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자체 분석하고 있다.

이에따라 지역구 1백석 목표 달성은 가능할 것으로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다.

반면 한나라당은 그동안 민주국민당의 바람을 차단하는데 전력,여타 지역에서의 세확산 작업이 다소 주춤한 상태며 자민련도 "JP바람"이 예상보다 약해 고심중이다.


<>민주당=김한길 선거기획단장은 12일 전국 총 2백27개 선거구 가운데 73곳(32%)을 우세지역,52개지역을 경합지역으로 분류했다.

일주일전에 비해 우세지역이 9개 늘었다.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상승세를 타고 있기 때문이라는게 자체 분석이다.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의 경우 서울 21개를 포함해 40여곳을 우세지역으로,서울 14개를 포함해 32곳을 경합지역으로 분류했다.

경합지역 97석중에서 반타작만해도 50석가까이 당선자를 낼수 있다는 판단이다.

충청권은 3개(논산 금산,대전 유성,충북 충주)지역에서 우세를,6개 지역에서 경합을 벌이는 상황이다.

충청권에서 이인제 바람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는 설명이다.

나머지 우세지역으로는 영남 1(경북 봉화.울진),강원 2,제주 1개등이다.

11개지역은 경합지역이다.

텃밭인 호남은 26개지역에서 우세를 보이는 반면 3개지역은 경합중이라는 게 자체 분석이다.

일부 지역에서 무소속이 약진하고 있는 결과이다.

민주당은 "안정론"과 "경제재도약론"을 양대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상승무드를 이어 간다는 방침이다.

이재창 기자 leejc@ked.co.kr


<>한나라당=우려했던 민국당 바람이 "찻잔속의 태풍"으로 끝났다고 안도하면서도 수도권 바람이 예상에 못미치고 있어 고심중이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은 민주당과의 양당대결로 선거구도를 몰아간 뒤 "견제론"을 적극적으로 알려 지지를 모은다는 전략을 추진하고 나섰다.

이미 "민국당=제2의 이인제"라고 몰아붙여 민국당 바람을 잠재웠다고 평가하며 앞으로는 "DJ정권 심판"의 유일한 대안세력인 점을 부각시키면서 막판뒤집기에 나선다는 계산이다.

이를 위해 현정권이 치적으로 내세우고 있는 경제.대북외교의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부각시킬 방침이다.

한나라당은 12일 현재 지역구에서 1백2석을 얻을 것으로 자체분석하고 있다.

우세지역 78석,경합지역 가운데 백중우세를 보이는 24곳을 승리지역으로 꼽는다.

백중 열세이거나 경합지역인 42곳 가운데 3분의1만 건져도 1백14석까지는 기대해 볼만하다고 선대위 관계자는 주장하고 있다.

이 경우 전국구 18석을 포함하면 1백20~1백32석은 무난하다고 내다보고 있다.

민국당 바람으로 당초 50석정도에 불과하리라던 영남권은 일부를 제외한 전지역 석권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최대 10석까지 노렸던 충청권은 김종필 자민련 명예총재의 바람으로 기대에 크게 못미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수도권에서도 서울은 큰 변화가 없으나 인천.경기에서는 미세하나마 한나라당 지지세가 모이고 있다고 박창달 선대본부 상황실장은 분석했다.

그러나 민국당이 막판 바람몰이에 나서 수도권에서 야권표 분열이 심화될 경우 지역구 1백석 목표를 밑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정태웅 기자 redael@ked.co.kr


<>자민련=지도부가 당내외적으로 공표하고 있는 지역구 목표의석은 70여석.

그러나 30석만 얻어도 "성공작"이라는게 당내외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텃밭인 충청권이 흔들리고 있고 수도권및 영남권에서 두자리수 의석을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기 때문이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를 종합해보면 자민련후보가 당선 가능권에 가까운 "우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은 총18곳(충청 15,수도권 2,강원 1곳).

충청권의 경우 24개 지역구 가운데 자민련은 15곳에서 우세를 보이고 있고 민주당 3곳,한나라당 1곳에서 각각 우위를 점하고 있다.

나머지 5곳은 우열을 가리기 힘든 치열한 경합지역이다.

9명의 현역의원이 도전하고 있는 수도권에서 안정권에 들어간 곳은 포천.연천(이한동총재) 및 평택을(허남훈 의원) 등 2곳에 불과하다.

경합지역인 구리(이건개),수원 장안(이태섭),고양 일산갑(이택석),성남분당을(오세응),안양 만안(김일주),서울 관악갑(이상현) 등 8곳 가운데서는 절반의 수확을 목표로 잡고 있다.

강원의 경우 평창.영월(김기수 의원)에서 우세를 보이고 있고 홍천.횡성(조일현 후보)에 기대를 걸고있다.

영남지역의 경우 대구 남(이정무 의원),수성갑(박철언 의원)에서 선전하고 있고 경북 예천.의성(신국환 전총재특보),경남 통영.고성(정해주 전국무조정실장)도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당 고위관계자는 "충청권에서 JP바람만 분다면 경합중인 충청권 5곳 싹쓸이는 물론 수도권및 영남권에서 선전한다면 30여석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김형배 기자 khb@ked.co.kr


<>민주국민당=조순 대표는 최근 창당 기자회견에서 40-50석 정도를 얻을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1차 목표는 영남과 강원권에서 선전,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는 것이다.

선대위측은 부산 6,대구 2-3,경북 3곳,경남 1,강원 1-2곳 등 15곳 정도에서 우위를 지키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여기다 유효투표의 13% 정도를 얻어 전국구 5-6석을 보태면 목표를 무난히 달성할 수 있다는게 선대위의 계산이다.

부산=김병일기자 kb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