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국민당의 영남권 세확산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한나라당 공천에서 탈락한 강경식 의원과 김도언 의원은 10일 민국당의 줄기찬 구애를 뿌리치고 무소속 출마 또는 불출마를 선언했다.

당 지도부의 잇따른 전국구 선회로 가뜩이나 침체된 당내 분위기가 더욱 가라앉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전국구 출마를 선언했던 이수성 상임고문이 지역구(경북 칠곡) 출마로 방향을 선회하는 등 총선 전략이 혼선을 빚고있다.

이날 부산 동래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키로 한 강 의원은 "어차피 총선이후 야권이 통합되어질 것으로 확신하기에 야권통합에 역할하려 하며 새로이 통합된 야당에 입당해 정치발전에 헌신하겠다"며 민국당 합류설에 종지부를 찍었다.

김도언 의원도 "한나라당에 대한 정권재창출 기대가 그 어느 때보다도 높은 시점에서 야권분열을 초래해서는 안된다는 신념 때문에 불출마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국당의 장기표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프레스센타에서 열린 "한국사회문화연구원"초청 토론회에서 "시민단체의 낙천.낙선운동 대상자에 김대중 대통령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빠진 것은 낙천.낙선운동의 근본적인 한계가 아닐 수 없다"며 민국당 창당의 정당성을 역설했다.

김병일 기자 kb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