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배급에 불만을 품은 북한군 보병 1개 중대가 작년 10월 중순 평양
근교의 부대에서 폭동을 일으켰다가 진압부대에 의해 전원 사살당했다고
일본의 도쿄신문이 한국내 정보소식통을 인용, 18일 서울발로 보도했다.

북한정세에 정통한 이 소식통에 따르면 폭동을 일으킨 부대는 평양 인근
강서라는 지구의 경비를 맡고 있는 제3군단 보병중대 약 1백명으로 식량
배급량을 늘려줄 것을 요구하며 식량 창고를 습격했다는 것이다.

북한군 당국은 다른 부대로의 파급을 우려, 특수부대를 투입해 폭동에
가담한 군인 전원을 현장에서 사살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