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인제 선거대책위원장이 18일 고향인 충남 논산을 찾았다.

논산 금산 출마를 선언한 뒤 처음으로 이뤄진 1박2일 일정의 이날
논산행사에는 충청권 출마자와 지지자가 대거 몰려들어 총선 출정식을
방불케했다.

이 위원장의 논산행은 충청권 교두보확보를 위한 대 자민련 선전포고이자
차기 대권을 향한 행보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정치권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낮 기차편으로 논산에 내려가 논산지역 노인회와
화지동 시장을 돌며 출마인사를 하고 계백장군묘를 참배했다.

이어 논산중 동창등과 만난 뒤 기자간담회도 가졌다.

이위원장은 지역구도 타파와 전국정당 구현을 강조했다.

그는 19일에는 금산지역 기관장 및 유지와 조찬을 함께하고 금산 군청과
군의회를 방문한다.

금산 노인센터와 수삼센터등도 둘러보고 칠백의총과 현충사를 참배한다.

이 위원장은 이날 자민련 이한동 총재가 "대항마"선정을 통한 한판
승부를 언급한데 대해 "나는 김대중 대통령과도 싸운 사람인데,아무리
강한 사람이 나와도... "라며 결전의지를 다졌다.

이 위원장은 이번 논산행을 계기로 대전 충청지역의 미공천지역에 대한
유력후보를 계속 발굴해 나간다는 생각을 굳히고 있다.

특히 논산과 대전 등 충청 동남부지역에 "이인제벨트"를 만들어
바람몰이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이미 대전지역에 송천영 전의원(동) 전성환 전구청장(중) 박병석 전서울시
정무부시장(서갑) 송석찬 전구청장(유성) 김창수 전기자(대덕)를 공천,
결전채비를 사실상 완료한 상태다.

이에 자민련도 "본때를 보여주겠다"고 수성채비에 나섬에 따라 충청권의
전운이 점차 고조되고 있다.

이재창 기자 leejc@ked.co.kr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