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대부분 지역의 공천자가 18일 확정됨에 따라 종로, 강남갑, 강동갑,
강서을 등 서울과 고양 등 수도권 지역에서 내로라 할만한 경쟁력을 지닌
인사들간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종로에서는 조순 총재와 이종찬 부총재간 정치생명을 건 한판 승부가
펼쳐지게 됐다.

두 사람 모두 대권을 꿈꾸고 있는 만큼 이번 총선은 이들의 정치적 생사를
가름할 것으로 보인다.

전통적으로 한나라당 강세지역인 강남갑에는 공보처장관, 서울시장 등
화려한 경력을 지닌 최병렬 전의원에 정치신인인 민주당 전성철 변호사
(경제칼럼니스트)가 도전장을 던졌다.

관록과 경륜을 앞세운 최 전의원에 대해 전 변호사는 TV프로그램 진행으로
얻은 높은 지명도와 참신한 이미지로 강력히 도전하고 있다.

한나라당 이부영 총무의 지역구인 강동갑에 민주당은 노관규 전수원지검
검사를, 이신범 의원 지역구인 강서을에 김성호 전한겨레 정치부기자를
"저격수"로 내세웠다.

특수부 검사 출신의 노 변호사는 "부패 정치인 추방"을 기치로 내걸었다.

김 전기자는 김현철씨의 국정 개입 비리를 폭로한 장본인이다.

한나라당도 교육부장관을 역임한 이해찬 의원의 지역구인 관악을에 교사
출신 인사를 "대항마"로 내세웠다.

개원중학교 교사 출신인 권태엽씨는 이 의원이 주도했던 교육개혁을 비판
하며 현 정부의 교육 정책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여성끼리의 한판 대결도 볼만하다.

동대문갑에 민주당은 김희선 위원장에 맞서 한나라당은 미스코리아 한승민
동덕여대 강사를 각각 발탁했다.

이들은 자민련 노승우 의원과 함께 불꽃튀는 3파 경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서울 서대문갑에는 대학 동문이 맞붙었다.

민주당은 우상호 부대변인을, 한나라당은 이성헌 위원장을 각각 공천했다.

이들은 모두 연대 총학생회장을 지냈으며 여야 "젊은 피"의 대표격이다.

신도시 지역에서도 혈전이 불가피하다.

민주당 곽치영 전데이콤 사장과 이국헌 의원은 고양덕양갑에서 맞붙었다.

민주당의 정범구 시사평론가와 한나라당 오양순 전국구의원은 고양일산갑에
서 성대결을 벌이게 됐다.

민주당이 이상철 한통프리텔사장을 성남분당을에 공천하자 한나라당은
임태희 전재경부과장을 내세워 경제 전문가 대결을 유도했다.

이밖에 인천 부평갑에는 민주당 박상규 전국구의원과 한나라당 조진형
의원이 나서 현역 대결을 벌이게 됐으며 연수에도 한나라당 황우여 전국구
의원과 민주당 서한샘 의원간 접전이 예상된다.

< 김남국 기자 nkkim@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