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26일 "청와대 박주선 법무비서관의 사퇴는 단순히
일개 비서관의 허위 보고라든가 직무상의 잘못(차원)이 아니라 정권 핵심이
사건을 조작하고 은폐하려는 문제로 발전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대구 프린스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주장하고
"정권 스스로 진실을 밝히고 적절한 대처와 해법을 제시하지 않는 한 특별
검사의 수사에 의해 밝혀야 하는 상황이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라스포사 정일순 사장에 대한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과 관련, "특검
활동에 제약이 많고 기간도 짧아 현행법 아래서 과연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의문"이라면서 "특검이 좀 더 소신있게 일하도록 특검제 내용을 다듬고 일반
사건까지도 포함하도록 하는 (전면적) 특검제 법안을 제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대중 대통령이 정면으로 나와서 문제를 풀면 우리도 열린
마음으로 정국을 풀어갈 것"이라면서 "하지만 현재 제기된 문제의 실상과
원인을 정직하게 짚고 정면 대응하겠다는 의사가 전제되지 않으면 대화는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 정태웅 기자 redael@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2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