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부산에 이어 9일 수원에서 제2차 장외집회를 열고 현정권의
"언론장악 음모"와 인천 화재사고 등 국정운영의 난맥상을 집중 성토했다.

이에대해 여당은 정형근 의원을 명예훼손죄로 검찰에 고발하는 한편 정기
국회 정상화를 강력히 촉구했다.

특히 국민회의 초선 및 재야출신 의원들은 폭로정치의 중단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의 사과를 요구했다.


<> 국민회의 =국회에서 고위당직자회의를 열어 한나라당의 수원집회를
시대착오적 정치수법으로 규정, 당리당략적 대중선동을 즉각 중단하고
정기국회 의사일정에 참여하라고 촉구했다.

이만섭 총재권한대행은 이날 회의에서 "국민들은 일하는 국회를 원하는
만큼 이제 예산, 민생법안, 개혁법안의 심의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영일 대변인도 "야당은 장외집회를 차기 총선 전략으로 활용해 정기국회를
외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국민회의 초선의원 모임인 "21세기 푸른정치모임"과 재야 출신의원들로
구성된 "열린정치포럼"도 이날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조속한 국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등 대야 공세에 가세했다.

이들은 "정형근 의원은 면책특권을 악용한 공작 폭로정치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이회창 총재도 근거없는 폭로에 의한 국회 공전과 정국혼란에 대해
사과하고 새로운 정치와 큰 정치를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국민회의는 또 한나라당 이신범 의원과 관련, "개인정보를 문일현 기자
동의없이 유출한 것은 전기통신사업법과 통신비밀보호법 위반이며, 여권
인사 대부분이 문기자와 통화한 사실이 없는 만큼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결론짓고 이 의원에 대한 법적 대응 방안을 강구키로 했다.


<> 한나라당 =9일 수원에서 2차 "김대중 정권 언론자유말살 규탄대회"를
갖고 정부 여당에 대한 공세를 계속했다.

한나라당은 중앙일보 문일현 기자에 대한 검찰수사도 "언론장악음모"를
축소은폐하려는 "짜맞추기"라고 폄하하고 특별검사제 도입도 촉구키로 했다.

수원 장안공원에서 당 소속 국회의원과 당원등 1만여명(경찰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대회에서 이회창 총재는 "김대중 대통령은 국정이 더 큰
혼란과 위기로 가는 것을 막도록 직접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언론장악의혹
의 전모를 규명할 수 있는 "제대로 된 국정조사"를 전폭 수용하라"고 촉구
했다.

전날 문 기자와 여권실세의 커넥션 의혹을 제기했던 이신범 의원은 "청와대
고도원 비서관과 동문관계인 SK텔레콤 조정남 사장이 문 기자와 여러차레
통화하는등 언론장악음모는 청와대가 직접 개입한 것으로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며 "검찰이 짜맞추기 수사를 하려하니 특검제를 도입하라"고 주장했다.

정형근 의원도 "김 대통령을 빨치산이라 한적 없으며 그 수법이나 하는
짓거리가 "빨치산 수법"이라 했다"며 "현 정권은 호남민심이 나를 용서치
않는다며 잡아가려하는등 지역감정을 선동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앞서 경기도지부 소속 의원및 지구당 위원장들은 단상에 올라 인천
화재사고, "맹물전투기" 추락사고, 임창열 경기지사의 업무복귀, 경기은행
퇴출과 삼성전자 수원공장의 부산이전등에 따른 경기지역 경제의 후퇴 등
국정운영의 난맥상을 성토했다.

또 규탄대회직후 수원 남문까지 가두행진을 벌이며 언론문건에 대한
즉각적인 국정조사 실시등을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이에 앞서 수원 시내 곳곳에 나붙은 "수원집회 반대 플래카드"를
여권의 방해공작으로 규정하고 수원시에 철거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날 수원집회에는 김명윤 고문 강삼재 의원등 비주류 중진을 포함한
1백10명의 의원이 참석하는 거당적 행사로 치렀다.

그러나 김윤환 이한동 의원등 비주류 중진이 참석치 않은데다 참석인원도
지난 4일 부산집회에 비해 적어 장외집회 열기가 다소 수그러들었다.

또 야당은 김 대통령에 대한 직접적인 공세를 자제하는등 공세수위도 다소
낮췄다.

< 정태웅 기자 redael@ked.co.kr 김남국 기자 nkkim@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10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