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대책 문건"고소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형사3부(권재진 부장검사)는
4일 이종찬 국민회의 부총재가 자진출두함에 따라 문일현기자로부터 문건을
전달받은 경위 등에 대해 집중 조사했다.

정상명 서울지검 2차장 검사는 "이 부총재는 이번 사건의 핵심 참고인중
한 명"이라며 "이 부총재를 상대로 확인해야 할 사안이 적지 않다"고 언급,
철저히 조사할 것임을 내비쳤다.

조사 대상은 이 부총재가 문 기자에게 언론대책 문건을 작성토록 부탁했는
지, 그리고 문 기자가 보낸 언론대책 문건 7장과 사신 3장을 봤는지 여부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부총재가 출두함에 따라 피고소인인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에
대해서도 출두를 종용키로 했다.

검찰은 정 의원이 계속 출두를 거부할 경우 강제구인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와함께 이 부총재의 최상주 보좌관과 신원철 비서관, 수감중인
평화방송 이도준 기자를 이날 재소환, 대질신문을 통해 문기자 사신의 행방
등을 추궁했다.

검찰은 또 최 보좌관등을 상대로 언론대책 문건 이외에 문 기자로부터
받은 다른 문건 4건의 입수경위와 내용, 소지 여부등을 조사했다.

검찰은 이 기자의 금품수수 내역을 밝혀내기 위해 이 기자의 예금계좌를
추적하는 한편 부채내역도 조사중이다.

검찰은 이 기자가 정 의원 등 지금까지 알려진 정치인 이외 다른 정치인들
로부터도 금품을 받은 혐의가 포착됨에 따라 이 기자를 상대로 구체적인
금품 수수경위 등을 추궁하고 있다.

검찰은 중국에 체류중인 문 기자의 조기 귀국을 종용키로 했다.

< 김문권 기자 mkkim@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5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