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2일 "언론대책문건" 파문과 관련, 국가정보원 문서를 반출한
국민회의 이종찬 부총재쪽으로 공세를 집중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고 여당의 태도변화가 있을 때까지 당분간
국회의 의사일정을 거부키로 했으며 4일 열리는 부산집회에 당력을 집중하기
고 했다.

이에 대해 국민회의는 야당이 "정보매수공작"의혹을 덮기위해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벌이고 있다고 일축, 여야간 공방이 극한 대립으로 치닫고 있다.

여야는 이날도 총무회담을 열어 언론문건에 대한 국정조사 실시방안 등을
협의했으나 서로 다른 속내를 보여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 국민회의= 한나라당이 실체도 없는 "언론장악 음모"를 국정조사의
목표로 내세우는 것은 해프닝으로 끝난 "언론대책문건"의 본질을 호도하기
위한 무책임한 정치공세로 규정했다.

이영일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강래 전 수석이 언론대책 문건을 작성,
청와대에 보고하고 언론탄압을 했다"는 정형근 의원의 폭로가 허위인 것으로
판명되자 한나라당은 국정조사의 목표를 전환해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회의는 이 부총재에게 보낸 "개인적인 문건"을 정형근 의원이 평화방송
이도준 기자를 통해 입수, 폭로한 것을 국정조사를 통해 밝히면 된다는 입장
이다.

이 대변인은 또 "이종찬 부총재가 김무성 의원이 거론한 국정원의 "언론
장악책자"가 있다면 공개하더라도 김의원을 고발하지 않을테니 언제든지
공개하라는 입장을 밝혔다"며 이 부총재에 대한 야당의 공세를 무력화하고자
했다.

그는 이 부총재의 국정원 문건 반출과 관련, "천용택 국정원장이 승인했다"
며 "기관장이 승인하면 되는 것이고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국민회의는 내년도 예산안과 정치개혁입법등 정치일정을 끌고가기
위해 사태의 확산을 원치 않는듯한 태도를 보였다.

이날 국회 예결위 구성은 여야 합의로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하고 한나라당
이 예결위원 명단을 낼 때까지 기다리기로 했다.


<>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정원 문서의 반출에
대해 "법률적으로 가려지겠지만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 얘기"라며
"언론사에 대한 압박과 언론사주 구속은 통치권 차원의 결단이 없으면
불가능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김무성 의원을 통해 "국정원의 언론장악책자"가 있다고 주장한 정형근
의원도 "이 부총재가 갖고 나온 국정원 문서 가운데 그 책자가 포함돼 있다"
며 언론장악 음모가 이 부총재 주도로 통치권 차원에서 이뤄졌다는 의혹을
또다시 제기했다.

이 부총재의 국정원 문서반출이 "언론장악음모"를 밝혀줄 단서라 보고 이
부분을 밝히는데 국정조사의 촛점을 둬야한다는게 한나라당의 일관된 입장
이다.

한나라당은 따라서 여권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장외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이 총재는 "언론장악 음모의 실체규명을 위한 국정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의사일정을 재고하지 않을 수 없고 국민에게 이를 알리고 강하게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야당은 당초 3일 부산에서 시지부차원 행사로 열기로 했던
국정보고대회를 하루 늦춰 4일 이 총재등 당지도부가 대거 참석한 가운데
중앙당 차원의 언론장악 음모 규탄대회로 치르기로 했다.

< 정태웅.김남국 기자 redael@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