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은 26일 오후 지방휴양소인 청남대에서 휴가를 마치고
귀경했다.

김 대통령은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추석때 일부 농촌지역이
태풍의 영향으로 많은 피해를 본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통령은 이어 "벼 수확은 시기를 놓쳐서는 안된다"며 "민관군이
합심협력해 농촌의 피해를 줄이도록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또 국회에 동티모르 파병안이 제출된 것과 관련,"한국은
6.25때 유엔의 도움을 받아 오늘이 있게된 나라"라고 상기하고 "여야가
초당적으로 파병안을 동의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상경하는 도중 용인 선영에 참배하고 태풍으로 쓰러진
벼세우기 현장을 둘러보고 격려했다.

김수섭 기자 soosup@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2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