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이 오는 28일 의원총회에서 합당문제를 공식적으로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당 명예총재인 김종필 총리와 박태준 총재가 "합당 분위기 다지기"
작업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김종필 총리는 23일 63빌딩에서 개최된 "신보수주의 대토론회"에 참석한
자민련 의원 및 토론자들 전원을 만찬에 초청했다.

김 총리는 이 자리에서 "합당문제는 국가와 민족을 위해 결정하겠다"는
평소 지론을 거듭 강조한후 합당의지를 내비쳤다.

김 총리는 이와함께 이날 김고성 박신원 정우택 이재선 의원등 당내 반
합당론자들을 명예총재 특보로 임명해 합당을 위한 "사전정지작업"에
나서는 기민함을 보였다.

박태준 총재도 이날 김대중 대통령과의 청와대 주례회동에서 "합당논의가
정계화두로 정해진 만큼 당사자인 자민련도 곧 당론을 정할 방침"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바람직한 정치개혁을 위해선 중선거구제가 바람직하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을 경우 소선거구제도 긍정적으로 검토해 보자"고 제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 대통령은 "공동여당은 어떠한 형태가 되든지간에 내년 총선
에서 필승을 거둬 진행중인 개혁작업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총리와 박 총재의 이같은 합당다지기 작업은 28일 의원총회를 앞두고
계속될 전망이다.

김 총리는 우선 23일 김범명 김고성의원 등 7명의 충청권 의원들과의 골프
회동을 통해 합당론 가세를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22일 박 총재는 박철언 부총재와 함께 합당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는 김동주 의원등 영남권의원들과 오찬을 하며 합당의
필요성을 강조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 명예총재와 박 총재는 합당 작업과는 별도로 보수안보세력 결집을
통한 당세확장에 나서 관심을 끌고 있다.

이날 63빌딩에서 개최된 "21세기와 신보수주의"대토론회에선 박 홍 전
서강대 총장, 박봉식 전 서울대총장 등 국내 보수 논객 40여명이 토론에
참석, 보수주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토론회에서는 "보수주의 운동의 요체는 사회세력으로서의 중간층의 정치적
활성화가 돼야 한다는 것이다.

현 시점에서 보수주의 운동은 진보와 개혁의 명분에 뒤지지 않는 도덕적
권위를 가져야 한다"(박상섭 서울대교수) "현재 추진중인 정치개혁이나 경제
개혁은 신보수세력이 주도하고 혁신, 보수 등 여타 정치세력이 보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안영섭 명지대교수)등 보수주의자들의 목소리가 거셌다.

< 김형배 기자 khb@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2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