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총재인 김대중 대통령은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이만섭 총재권한대행
과 당 3역으로부터 주례 당무보고를 받고 조속한 피해복구와 이재민들의 생활
안정에 당이 적극적으로 대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대통령은 특히 수해복구비를 증액한 제2차 추경예산안을 이번 임시국회
회기내에 반드시 처리하고 당 차원에서 항구적이고 근본적인 수해방지대책을
세울 것을 지시했다.

이에앞서 이 대행은 수해복구 지원을 위한 당의 활동 및 계획과 함께 신당
창당을 결의할 오는 30일 당 중앙위원회 전체회의 준비 상황 및 외부인사
영입작업 경과 등을 보고했다.

이 대행은 특히 김현철씨의 8.15특별사면과 관련, "비판적인 국민여론을
감안해 신중히 검토해 달라" 며 "노동.인권 관련 사범들외에 IMF 사태 과정
에서 불가피하게 구속된 경제사범들도 민심수습 차원에서 사면대상에 포함
시키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 달라" 고 김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이 대행은 이와함께 내각제 연내개헌 유보와 관련, 당내에서 김 대통령과
김종필 총리를 포함한 양당 지도부가 공동으로 연내개헌 유보의 불가피성을
설명하고 대선공약을 지키지 못한데 대해 대국민 사과 또는 기자회견을 해야
한다는 당내 일부의견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 최명수 기자 meso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8월 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