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김영배 총재권한대행은 6.3재선거결과에 관계없이 "젊은 피 수혈"
을 계속할 것이라고 4일 강조했다.

386세대인 국민회의 송영길 후보와 젊은 일꾼으로 내세운 자민련 김희완
후보가 모두 낙선됐지만 젊은 피 수혈은 계속돼야 한다는 것이다.

김 대행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마치 대가집에서 아들을 낳고 그 아들이
또 손자를 낳는 것처럼 젊은 피는 계속 공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렇게 하지 않으면 가계의 대가 끊어진다"며 "당내에 자꾸 젊은
사람이 늘어나야 하고 이들을 후계로 길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14대 총선때 낙선한 뒤 15대 총선에서 당선된 서울대 총학생회장 출신
김민석 의원의 예를 들며 "한번 떨어졌다고 그걸로 끝나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송 후보와 송 후보를 지원했던 허인회 함운경 우상호 이남주
이인영 임종석씨 등 80년대 총학생회장 출신들과 송파갑에서 세차례나 낙선한
김희완 후보도 내년 16대총선을 겨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최명수 기자 meso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5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