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노조가 26일 저녁 전격적으로 파업철회 결정을 내린데 대해
청와대는 물론 여야 모두 환영의 뜻을 표했다.

동시에 이를 계기로 확대일로로 치달았던 노동계의 파업사태가 진정되기를
기대했다.


<> 청와대 =김유배 복지노동수석은 "대단히 환영할 일"이라면 반겼다.

청와대는 한국통신의 파업유보에 이은 지하철 파업철회로 올 봄 노동불안이
큰 반환점을 돌았다고 보고 있다.

이에따라 노동계를 다시 노사정위원회라는 사회적 협약의 틀에 끌어들이기
위해 다각적인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이와관련, 김 수석은 "민주노총도 자신들의 정치적 행보가 국민들의 신임을
얻을 수 있는 방향으로 전환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 국민회의 =정동영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만시지탄이지만 크게 환영한다"
고 밝혔다.

또 "이번 파업사태를 교훈삼아 연례적으로 되풀이되어온 지하철노조의
파업행사 역시 근본적으로 재고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배 총재권한대행은 "구조조정을 통해 경제개혁을 해야 2백만 실업자
에게 일자리를 줄 수 있는 만큼 각 노조는 불법파업을 자제해야 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또 "영국의 대처 전총리가 "영국병"을 고쳤듯 국민의 정부는 "한국병"을
치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자민련 =이규양 부대변인은 "시민 모두와 함께 환영한다"면서 "노조원
모두는 조건없이 파업을 철회한 이상 즉시 업무에 복귀해 시민불편을 덜어
줘야 할 것"이라고 논평했다.

그는 "서울시도 노조원 스스로 파업을 철회한 이상 파업에 따른 책임소재를
묻기보다는 관용을 통해 사태를 수습하고 정상을 회복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 한나라당 =안택수 대변인은 "IMF사태하에서 무리하게 시작된 파업사태를
지하철노조 스스로가 중단한 것은 참으로 다행스런 일"이라고 말했다.

또 "지하철파업의 사회경제적 파장이 너무 심각했기에 파업종식을 바라는
시민과 한나라당의 요구를 수용했다는 점에서 뜨거운 찬사를 보낸다"고
환영했다.

이어 "지하철의 구조조정 문제에 대한 노사간의 성의있고 진실된 협의가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김형배 기자 khb@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2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