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발표한 재산변동 내역을 보면 지난 98년
한해동안에도 고위공직자들은 서민들과 달리 IMF 충격을 거의 받지 않았음을
알수 있다.

수억원대의 금융자산을 갖고 있는 공직자들은 금리및 주가상승의 혜택을
톡톡히 입었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재산 증가요인으로 <>부동산 매각과정에서 실제 매도
금액과 기존 등록가액과의 차액 발생 <>주가 상승 <>금리 인상에 의한 예금
이자수입 증가 <>환차액 <>임대료 수입및 토지수용 <>본인및 배우자의
퇴직금및 가족의 사업소득, 재산상속 등을 손꼽았다.

주식등 유가증권의 경우 수량의 변동만 없다면 신고대상이 아니어서 증시
회복으로 실질적인 재산 증가규모는 발표액보다 더 클수 있다.

물론 일부 공직자는 건물수리및 생활비, 부동산 매각등으로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김대통령은 본인과 부인 이희호여사의 재산을 합쳐 지난해 취임초의
8억8천6백86만원보다 3천1백99만원이 증가했다.

본인의 <>현금증가(봉급) 1천만원 <>농협, 외환, 서울, 신한은행 예금증가
1천9백76만원, 부인 이희호여사의 <>농협, 서울은행 등 예금증가 2백23만원
등에 따른 것이다.

이에따라 지난해말 현재 총재산은 9억1천8백85만원.

김종필 총리는 배우자의 예금증가로 지난해초(23억9천1백26만원)보다
재산이 3백32만원 늘어났다.

재산 증가 상위 3인방은 신순우 농수산물유통공사 감사(20억8천3백41만원),
박종식 수협중앙회장(4억7천5백66만원), 최종찬 건설교통부차관
(4억3천9백11만원) 등이다.

김중권 비서실장의 경우 미션힐스컨트리클럽 회원권을 팔고 롯데헬스클럽
회원권을 취득하면서 재산이 6천7백45만원 감소했다.

한편 정부공직자윤리위는 오는 5월말까지 3개월간 공개대상자의 변동내역에
대한 실사를 벌여 허위 및 불성실 등록사실이 드러나면 경고, 시정과태료
부과, 신문공표 등의 조치와 아울러 소속기관장에게 파면 등 각종 징계조치
를 요구할 계획이다.

그러나 과거 처벌이 "솜방망이"에 불과했던 만큼 이번에야 말로 깊이있는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 최승욱 기자 swchoi@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2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