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여당은 26일 정부와 공기업의 사회간접자본 시설 투자를 3월부터
집중 실시하고 "맞춤 훈련제"를 도입하며 실업급여를 특별 연장하는 등의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국민회의 김원길, 자민련 차수명 정책위의장과
이기호 노동부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협의를 갖고 이같은 내용의
단기 실업대책을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당정은 기업체의 인력 수급 내용을 미리 파악해 훈련을 시킨 다음 훈련
수료시 우선 채용하는 "맞춤 훈련제"를 실시, 직업 훈련의 실효성을
높이기로 했다.

훈련기관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금년 상반기에 실업급여 수령이 끝나는 실직자들 가운데 일부를 선정,
60일간 실업급여를 특별 연장해 주기로 했다.

고령자와 직업훈련을 받는 청소년 실직자에 대해서도 실업급여 및 직업훈련
급여를 추가 지급키로 했다.

당정은 이를 위해 실업급여 특별연장 예산 2천1백90억원, 고령 실직자 예산
2백58억원, 청소년 실직자 추가급여 예산 7백87억원 등 총 3천2백35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당정은 공공기관의 중소기업제품 구매 조기 집행, 공공근로사업 확대 등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또 실업자 생활안정자금 대부, 한시적 생활 보호 및 특별 월동비 지급 등을
통해 사회안전망을 계속 확충할 방침이다.

이밖에 올 하반기에는 40만~50만개의 일자리를 확충, 실업자수가 1백50만명
선에서 안정되도록 구체적인 대책을 수립하기로 했다.

< 김남국 기자 nk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2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