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계는 김원기 노사정위원장의 기자회견에 대해 그간의 정부입장에서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며 노사정위원회 탈퇴방침을 굽히지 않았다.

한국노총은 이날 성명을 내고 "김원기 위원장의 기자회견은 한마디로 현
사태의 심각성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함량미달"로 판단된다"고 평가절하
했다.

한국노총은 "노사정위원회 위상강화방안도 강압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구조
조정 중단과 노조와의 성실한 협의 및 합의사항 이행강제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의 반응은 더 냉담했다.

정부가 민주노총의 노사정위 탈퇴를 기정사실화하고, 현 사태의 책임을
떠넘기기 위해 모양갖추기를 한 것이 아니냐며 비난했다.

민주노총 이회수 대외협력부국장도 "실업자가 2백만에 육박하고 있고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에서 대규모 구조조정이 진행중인데도 이에 대한 정책
제시가 없었다"며 "법을 제정할테니 무조건 참여하라는 것은 어불성설"
이라고 반박했다.

이 부국장은 "우리의 핵심요구는 정리해고 중단과 고용실업대책의 마련"
이라며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노사정위 탈퇴는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20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