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는 12일 최근의 기업구조조정과 관련한 노사문제에 정부와 정치권이
개입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대한상의,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무역협회,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경제 5단체장은 이날 서울 조선호텔에서 회의를 갖고
최근 노사현안이 임시방편으로 해결되고 있다며 정치권이나 정부가 개입해
노사현안을 미봉책으로 처리해서는 안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김우중 전경련 회장, 김상하 대한상의 회장, 김재철 무협 회장, 김창성
경총 회장, 박상희 기업중앙회 회장 등은 또 올해 노사문제가 지난해 보다
심각할 것으로 보고 업종별로 노사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등 공동 대응책을
세우기로 합의했다.

5단체장의 회동에 이어 열린 경제단체협의회 정기총회에서도 업종별
노사대책위원회 구성을 올해 주요 사업으로 채택했다.

경총 관계자는 "신설될 노사대책위원회는 노동계의 산별노련에 대응하는
사용자단체로서 자동차공업협회 섬유협회등 전국 90여개 업종별협회 산하에
두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단체장들은 이와함께 최근 노동계의 노사정위 탈퇴 움직임에 대해
명분이 약하다고 지적하면서 탈퇴의사를 철회를 촉구했다.

노동계가 요구하고 있는 노조 전임자 급여 지급에 대한 처벌조항 삭제에
대해서는 "무노동무임금"원칙을 파괴하는 것으로 절대 받아들여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경제 5단체장은 이달중 또 한차례 회동을 갖는등 한달에 평균 한번 정도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고 노사문제를 비롯한 경제 전반의 현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김대중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김원기 노사정위원장과 이기호
노동부장관으로부터 노사관계 현안에 대해 보고를 받고 노사정위 정상화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김 위원장과 이 장관은 노동계가 노사정위를 탈퇴할 경우 노사간 갈등이
증폭돼 구조조정과 경제회복에 중대한 차질이 빚어질수 있다며 구속노동자
석방, 노사정위 위상강화, 민주노총 조기 합병화 등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 박주병 기자 jbpark@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1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