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은 5일 오후 행정자치부장관에 김기재 전총무처장관을 임명
했다.

또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을 교체,김정길 행정자치부장관을 발탁했다.

김중권 청와대비서실장은 이들의 발탁 배경에 대해 "김 장관은 의원 경력
과 함께 내무부에서 오랫동안 근무해 행정 및 정치감각이 뛰어나며,신임 김
수석은 재선의원 출신으로 의정경험이 풍부하고 행자부장관으로 행정경력을
구비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강래 전정무수석은 서울 구로을 재선거에 여권후보로 출마할 예정인 것
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김 실장은 "이강래 정무수석을 당으로 보낼 필요가 생겨 이번
인사를 하게 됐다"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김 실장은 행자부장관에 부산.경남(PK)출신이 기용된데 대해 "내각의 지
역안배 차원에서 김정길 전장관과 같은 지역에서 고른 것으로 안다"면서 앞
으로 내각인사를 할 경우에도 이같은 지역성과 전문성을 감안하게 될 것이
라고 덧붙였다.

김수섭 기자 soosup@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6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