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열린 자민련 의원총회에서 일부 의원들이 안기부의 내각제 문건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가 하면 당의 입장을 분명히 해야한다고 주장하고 나서 눈길
을 끌었다.

일부 의원들은 국민회의와의 공조에 이의를 제기하기까지 했다.

구천서 총무의 원내보고에 이은 비공개 토론에서 김현욱 의원은 "529호실
사건을 검찰에 맡기기보다 정치권으로 가져와 국회내에 윤리위를 설치, 이
문제를 다루도록 하자"고 제의했다.

국민회의의 대야 강공 드라이브에 가세하고 있는 당지도부에 간접적인
불만을 토로한 것이다.

특히 "안기부 정치활동에 대한 국민의 의혹이 커지기 전에 자민련이 완충적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공동정부의 공조에 혼선이 있더라도 당의 분명한
입장을 갖고 신중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영재 의원도 "대전시지부 압수수색 사건은 자민련의 앞마당을 유린한
행위"라고 말을 꺼낸 뒤 "아무리 하급직원의 메모라 해도 내각제 저지
문건을 작성한 것은 묵과할 수 없다"고 가세했다.

이원범 의원은 ""국회 529호실 사건"을 "문 파괴사건"이라고 지칭했다.

그는 "법적인 문제는 사법부에서 다룰 일이지만 김영삼 전대통령 당시
설치된 이 사무실의 존폐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며 안기부 활동에 대한
문제점도 함께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견해를 표명했다.

"국민회의와의 철저 공조"를 당론으로 만들어 냈던 박태준 총재는 의원들의
이같은 반발에 "그때 그때 벌어지는 상황에 흥분하지 말고 정확히 사건의
본질을 파악해야 한다"며 불쾌한 표정을 감추지 않았다.

박 총재는 "그동안 골몰하면서 24시간 고민해 왔다"며 "529호실 사건은
대책위가 구성된 만큼 대책위 결정에 따르자"고 결론을 유보한 채 서둘러
회의를 끝냈다.

< 김형배 기자 khb@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6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