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간 정권교체 이후 후원금 모금액도 역전, 기업이나 일반 국민들은 거의
무조건 여권에 "정치자금"을 대는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선관위가 8일 국회 행자위 소속 한나라당 하순봉의원에게 제출한 국감
자료에 따르면 올 8월말 현재 후원금 모금액 상위 10걸에는 국민회의 소속은
8명, 한나라당 소속은 2명이 포함됐다.

국민회의의 경우 야당시절인 지난해에는 상위 10걸에 4명 밖에 들지
못했으나 정권교체의 "덤"과 한나라당 의원의 입당으로 이같은 결과를 낸
것으로 분석됐다.

또 올 8월말 현재 1억원 이상을 모금한 의원을 정당별로 보면 국민회의가
소속의원 1백4명중 23명(22.1%), 자민련은 53명중 8명(15%)인 것으로 조사
됐다.

반면 한나라당은 1백37명 가운데 7명(5%)만이 1억원 이상을 모금했다.

의원 1인당 총후원금 평균액 규모를 보면 지난해에는 국민회의와 한나라당
이 1억2천만원대로 균형을 이뤘으나 올 8월까지는 국민회의가 6천9백만원
으로 3천3백만원에 그친 한나라당을 압도했다.

지난 8월말 기준으로 전년도 후원금 이월액, 후원금 모금액, 모집금품 등을
합한 총후원금을 가장 많이 모금한 의원은 국민회의 사무총장인 정균환의원
으로 4억6천2백만원을 선관위에 신고했다.

국민회의에서는 이재명(4억3백만원), 한화갑(2억9천1백만원), 박상규
(2억6천1백만원), 김한길(2억3천9백만원), 천정배(2억3천만원)의원이 많은
후원금을 모금했다.

한나라당에서는 노기태(2억1천9백만원), 황성균(2억1천3백만원)의원 등의
순이었다.

< 김형배 기자 khb@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