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은 현대자동차 사태가 일단 공권력 투입이란 불상사없이 극적으로
타결된데 대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그러나 야당에서는 노사간 자율조정없이 정부와 정치권 등 제3자의 개입
으로 해결된 만큼 자칫 대외신인도 하락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했다.

청와대 박지원대변인은 2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노조가 정리해고를
수용한 점과 파국을 면한채 노사가 합의한 점에 대해서만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사태해결 과정의 정치권 중재노력이나 그로 인한 정치논리 개입 등에 관한
질문에는 언급을 회피하는등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다.

국민회의 정동영 대변인은 "현대사태가 노.사.정 3자간의 대화에 의해
평화적으로 타결된 것은 다행"이라며 "정리해고제가 노사간 합의에 의해
실시됐다는 점을 높이 평가돼야 한다"고 말했다.

< 한은구 기자 toha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2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