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건국운동은 정부 주축의 국정개혁과 시민단체 중심의 의식개혁
운동으로 병행 추진된다.

정부는 우선 6대 국정개혁 과제를 총괄할 기구의 구성을 준비 중이다.

청와대는 제2 건국을 추진하기 위한 국정개혁기구를 민간인을 포함한
자문기구로 발족할지 정부관계자를 중심으로 한 기획단을 운영할지 고심
중이다.

이 기구가 어떠한 모습을 보이게 될지는 이달말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이강래 청와대정무수석이 전했다.

그러나 어떠한 형태의 국정개혁기구가 되더라도 이 기구에서 상당히 중요한
정책결정이 이뤄질 것이라는 게 이 수석의 설명이다.

새정부 출범 이후 산발적이고 부분적인 개혁이 이뤄져 왔다면 이 기구는
보다 전면적이고 체계적인 개혁을 단행하도록 만드는 개혁이 산실이 되는
셈이다.

정부는 제2의 건국운동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시민운동으로 승화돼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이를 위한 새로운 운동기구나 단체 등을 신설하는 문제는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바라는 민간단체의 시민운동형태는 한마디로 "네트워크화"를 통한
범국민운동이다.

새마을운동중앙회 등 민간단체 간의 유기적인 협조체제가 이뤄져 제2
건국운동에 중요한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 김수섭 기자 soosup@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15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