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 전쟁당시 일본의 군위안부 동원을 "전쟁범죄 및 노예거래"로 규정하
고 관련 책임자의 처벌과 일본정부 차원의 배상을 촉구하는 보고서가 13일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 인권위원회에 제출됐다.

유엔인권위 산하 차별방지.소수자 보호소위가 특별보고관으로 지정한 미국
의 게이 맥두걸 변호사는 이날 1년간의 연구결과를 종합한 "전시 조직적 강
간, 성적노예 및 이와유사한 행위에 관한 최종보고서"를 소위에 제출했다고
외교통상부가 밝혔다.

맥두걸 보고관은 보고서에서 "일본정부 및 일본군은 1932년부터 2차대전이
끝날때까지 20만명 이상의 여성을 아시아 전역의 "강간센터"로 강제동원했다
"며 "일본정부가 직접 관여한 것이 명백하다"고 지적했다.

맥두걸 보고관 이에따라 군대 위안부문제와 관련해 일본정부는 도덕적 책임
뿐 아니라 법적책임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유엔고등판무관이 공식개입할 것을 권고했다

유엔인권위 차별소위는 이날 제출된 보고서를 검토하고 내주중 채택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보고서의 권고사항을 일본정부가 성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하기로 했
다. 김용준 기자 junyk@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1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