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면 13일 국회가 정상화될 전망이다.

여야가 파행국회에 모아지고 있는 비난여론을 의식해 "선총리인준"쪽으로
이면합의, 국회정상화 가닥을 잡은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이면합의내용이 여권에 의해 공개되면서 이에 반발한 한나라당이
합의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 당론을 중진회의와 의원총회에서
최종결정키로 해 경색국면이 계속될 가능성도 있다.

평행선을 내닫던 여야의 방향선회는 12일 국민회의 한화갑, 자민련
구천서, 한나라당 박희태 총무가 회담을 갖고 13일 국회본회의 국무총리
임명 동의안 처리와 민생, 예결, 정치개혁 특위등 3개특위 구성을
합의하면서 시작됐다.

이날 청와대는 국회의장에게 보낸 김대중 대통령의 공한을 통해 총리임명
동의안의 조속한 처리를 정중히 요청함으로써 사실상 한나라당이 요구했던
총리임명동의안 재상정의 형식을 갖추었다.

김 대통령은 공한에서 "우리나라는 6.25이후 최대의 국난을 맞고있고
설상가상 전국에 걸친 홍수피해로 모든 국민이 엄청난 고통을 겪고 있다"면서
"다시 요청하오니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을 조속히 심의해 하루속히 통과시켜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준규 국회의장도 지난 3월 총리임명동의안 처리시 국회행정당국의
실수를 인정하고 유감표명 의사를 비쳐 분위기를 이끌어갔다.

그러나 이날 오후 대통령공한내용이 공개됐고 자민련이 국회정상화합의를
공식표명하자 한나라당이 즉각 반발,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는 듯했다.

한나라당은 주요당직자회의를 비상소집해 총리임명동의안 재제출이라는
당론은 바뀐 적이 없다는 강경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날 회의에서 내부적으로는 "일단 수용"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한 당직자는 전했다.

정가에서는 국민여론을 감안할 때 여야가 국회 정상화를 이룰 것으로
보고 있으나 오는 31일의 한나라당 전당대회와 관련,당내의 대여강경론도
계속 제기될 전망이어서 당론 결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민회의는 파행국회가 계속될 경우 일부 야당의원영입을 통한 단독
원구성도 불사한다는 강경방침을 이미 굳힌 상태여서 한나라당의 최종당론
결정이 여야대치정국에 커다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 김형배 기자 khb@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1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