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기노사정위원장은 11일 "정부는 앞으로 모든 구조조정 작업에 있어
노동계가 요구하고 있는 원칙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해야
한다"며 "원칙적으로 모든 개혁은 노사정 3자가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위원장은 이날 연합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노사정위 불참을 선언한 것은 향후 있을 2,3차 구조조정에서 노사정 3자가
충실하게 협의해야 한다는 노동계의 선전포고인 셈"이라면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정부내에서는 노사정위에 대해 "구조조정이 시급한데 언제 협
의할 시간이 있느냐"는 회의적인 시각이 많았다"며 "정부가 너무 조속히
구조조정을 하는데 집착해 있다"고 정부측 자세를 비판했다.

그는 이에 따라 "노사정위 산하에 소위를 구성,위원회의 위상을 강화할
수 있는 제도적 보완책을 강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김의장은 또 "양대노총도 노사정위에서 완전히 탈퇴할 생각이 있는 것 같
지는 않으며 노동계도 자신들의 권익을 주장할 수 있는 공간은 노사정위 밖
에 없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1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