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용택 국방장관과 윌리엄 코언 미국국방장관은 9일오전(미국동부시간) 한
국 새정부 출범이후 첫 양국 국방장관 회담을 갖고 최근의 한반도 정세와 대
북정책, 한.미 안보협력 강화방안 등을 논의했다.

양국 국방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최근의 북한잠수정 침투사건 등 한반도 정
세와 북한의 군사적 위협 등을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양국간 연합방위태세
구축방안을 협의했다.

천장관과 코언 장관은 또 한국의 경제위기 상황을 감안, 대한군사판매차관(
FMS)등 미국산 무기구매와 한국의 방위산업체 가동위축에 따른 미국의 지원
방안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두나라 장관은 이와함께 99년도 방위비 분담문제를 논의, 올해와 마찬가지
로 원화가치 하락에 따른 한국측의 부담을 최대한 낮추되 한국측 분담액을
가급적 원화로 책정키로 의견을 모았다.

천장관은 이날 국방장관회담이 끝난뒤 미 상원 군사위원회의 스트롬 서몬드
위원장과 칼 레빈 민주당 간사, 존 워너 차기 군사위원장 내정자 등과 만났
으며 10일에는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한반도에서의 전쟁억제와 위
기관리"를 주제로 연설한다.

워싱턴=양봉진 특파원 bjnyang@aol.com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10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