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연합후보인 자민련 박준병 사무총장, TV시사토론 사회자를 지낸
한나라당 박원홍씨, 국민신당 박찬종 고문, 무소속 이종률 전의원이
대결하는 서울 서초갑은 이번 재.보선의 최대 접전지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종합하면 초반판세는 한나라당 박 후보가 한
발 앞서 나가고 있는 가운데 자민련 박 총장, 국민신당 박 고문, 무소속
이 전의원이 맹추격하는 양상을 띠고 있다.

그러나 지역특성상 전통적으로 구여권과 영남권 지지성향이 강한 때문인지
한나라당 박 후보와 국민신당 박 고문쪽으로 표쏠림 현상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는 얘기들이 나온다.

특히 "유일한 경제통"임을 자임하고 있는 박 고문이 경제난 극복을 위해
"소금"이 되겠다는 호소가 먹혀들면서 자민련 박 총장과 한나라당 박 후보
양측의 표를 잠식, 예측불허의 혼전양상이 전개되고 있다.

이에따라 자민련은 집권여당의 사무총장만 세차례나 역임한 박 후보의
경륜과 보수안정 이미지를 내세우는데 주력하고 있다.

한나라당 박 후보와 신당 박 고문이 영남표를 양분할 경우 30%에 육박하는
충청과 호남표를 결집시키면 승기를 잡을 수 있다는 계산을 하고 있다.

국민회의측의 지원을 받아 호남표가 이종률 후보에게 쏠리지 않도록 하는
데도 상당히 신경을 쓰고 있다.

또한 지역연고가 없는 박 총장의 인지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아파트 밀집
지역을 집중 공략 한편 여권조직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박원홍 후보가 정치신인이지만 비교적 인지도가 높고 이미지도
깨끗한데다 지역특성까지 한나라당에 유리하게 작용하고 있다고 보고,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다만 투표율이 40%를 밑돌 경우 자민련 박 후보가 어부지리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투표율 제고에 비중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박근혜 맹형규 이윤성 의원 등 스타급 의원들을 집중 투입하고
있다.

국민신당은 박 고문이 선거전에 뒤늦게 가세했지만 높은 지명도와 탄탄한
지역연고를 활용, 막판엔 승기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당적 이동이 잦았던 점이 언론을 통해 자주 지적되고 있음을 감안, 거리
유세 등을 통해 "정치적 소신"에 따른 것이지 사욕때문이 아니라는 점을
집중 홍보하고 있다.

당에서도 거당적으로 지원유세에 가담하고 있다.

무소속 이 전의원은 13.14대 총선출마를 통해 다져놓은 조직을 꾸준히
관리해온 만큼 자민련과 한나라당 후보의 "낙하산 공천"과 차별화를 시도해
나가면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자신의 출신 지역인 호남표에 거는 기대도 크다.

< 김삼규 기자 eskei@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8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