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은 김대중 대통령의 "총체적 국정개혁"작업을 뒷받침할 구체적 실천
계획마련에 착수했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우선 국정개혁을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서는 정국
안정이 선행돼야 한다고 보고 늦어도 이달말까지 국회 과반의석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어 15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을 완료한뒤 내달초 임시국회를 열어 개혁
정책의 법제화에 나설 방침이다.

국민회의 조세형 총재권한대행은 15일 간부회의에서 "김 대통령이 추진할
개혁정책에 대해 거당적인 지원체제를 구축하고 당이 개혁정책의 선도에
서야한다"며 대책마련을 정책위에 지시했다.

국민회의는 이에따라 부실기업 퇴출 및 부실금융기관 정리, 5대 그룹을
포함한 기업 구조조정, 공기업 민영화 등 각종 개혁정책에 대한 당정간
조율을 위해 22일 4차 고위당정회의를 갖기로 했다.

특히 공기업과 정부산하기관,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부문에 대한 정부
개혁작업이 지지부진하다고 판단, 당에서 주도권을 쥐고 구체적 정책대안을
마련키로 했다.

국민회의는 정국안정 방안과 관련, 이번주중 5~7명의 한나라당 의원을
영입해 한나라당의 원내 과반의석을 허물 작정이다.

또 이달말까지는 15명 정도의 야당의원을 입당시켜 여대야소 구도를 구축,
"개혁 드라이브"를 위한 정치권 주변정리를 완료할 계획이다.

정치개혁 방안으로는 <>선거구 통폐합 또는 중.대 선거구제 도입을 통해
현재 2백99명인 국회의원 정수를 2백명 선으로 줄이고 <>상향식 정당공천제
및 독일식 비례대표제 도입 <>국회 국정감사 상시화 체제 및 인사청문회
도입 등을 추진키로 했다.

이와관련, 이강래 청와대 정무수석은 "현행대로 16대 총선을 치를 경우
지금과 같은 동서 분할구도가 재현된다"며 "지역 및 사회통합을 위해 개혁
차원에서 선거제도 개선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자민련은 이날 당3역 회의와 간부회의를 잇달아 열어 공동정권의 한
축으로서 가능한 모든 역량을 동원해 김 대통령의 국정개혁을 지원키로 했다.

자민련은 특히 기업 및 금융기관 구조조정, 규제혁파, 국회제도개선 등을
위해 빠른 시일내에 "공동정부운영협의회"를 구성하는게 바람직하다고보고
국민회의측과 협의에 들어가기로 했다.

< 김삼규 기자 eskei@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16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