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은 제15대 국회 후반기의 국회의장에 한나라당 중진의원을
영입,기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면서 이한동 신상우의원등의 입
당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타진중인 것으로 7일 알려졌다.

여권이 한나라당 중진 의원의 차기 국회의장 기용을 검토중인 것은
여소야대 정국 타파 및 야권 일부 세력과의 대연정을 추진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인 것으로 분석된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이날 "차기 국회의장에는 국민회의 내부인사가
기용되기 보다는 정계재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한나라당 중진의원이
기용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현재 이를위한 준비작업이 구체적으로 진
행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차기 국회의장감으로 거론되고 있는 한나라당 중진은
여야의원들과 폭넓고 원만한 관계를 맺고 있는 이한동 의원과 최다선
의원급에 속하는 신상우 의원 등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삼규 기자 eskei@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8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