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개편등의 풍향을 가늠해 볼수 있는 바로미터가 될 6.4 지방선거가
실시된 4일 여야 지도부는 광역단체장 선거 개표의 윤곽이 드러나자 희비가
엇갈렸다.

국민회의는 수도권에서의 승리로 향후의 정국주도권 장악에 자신감을
내비치며 환호하는 분위기 였다.

자민련은 기대를 걸었던 강원도에서 참패, 침울한 분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나라당은 수도권에서 패배한데 대해 가라앉은 분위기이긴 하나
강원도에서 승리하고 부산에서 역전시켜 다소 안도하는 모습이었다.

======================================================================

자민련은 출구여론조사 결과가 개표과정에서도 그대로 이어지자 시종
침울한 분위기.

특히 박빙의 승부를 예상, 막판 역전극을 기대했던 한호선 후보가
초반부터 한나라당 김진선 후보에 크게 뒤지자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충청권에선 예상대로 자민련후보가 압승을 거뒀으나 강원지역의 완패는
도저히 이해하기 힘들다는 것.

대구.경북지역의 패배는 인정하더라도 총력전을 펼친 강원지역은
예상밖이라는 반응이다.

박태준총재 등 일부 당직자는 개표과정을 지켜본 뒤 일찌감치 자리를
비우기도.

그러나 박준병 부총재는 "국민회의가 끝까지 무소속 이상룡 후보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한 느낌"이라며 국민회의측의 형식적인 공조가 패인이라고
내비쳤다.

한 후보가 투표 전날까지 김 후보를 오차범위내에서 추격했으나 이같은
완패는 여권공조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설명.

반면 한 당직자는 충청권에서 자민련이 기대이상으로 압승한 것을 보면
수도권에서 국민회의 후보의 선전은 충청인들의 단결에 힘입은 것이
아니었느냐고 불평.

정우택 사무부총장도 "여권연합후보를 결정한 후 상대당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한 지역은 강원도 뿐"이라며 국민회의에 대해 불만을 성토.

< 김형배 기자 khb@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5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