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개편등의 풍향을 가늠해 볼수 있는 바로미터가 될 6.4 지방선거가
실시된 4일 여야 지도부는 광역단체장 선거 개표의 윤곽이 드러나자 희비가
엇갈렸다.

국민회의는 수도권에서의 승리로 향후의 정국주도권 장악에 자신감을
내비치며 환호하는 분위기 였다.

자민련은 기대를 걸었던 강원도에서 참패, 침울한 분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나라당은 수도권에서 패배한데 대해 가라앉은 분위기이긴 하나
강원도에서 승리하고 부산에서 역전시켜 다소 안도하는 모습이었다.

======================================================================

국민회의는 4일 자정이 가까워지면서 고건 서울시장 후보와 임창열
경기지사 후보의 당선이 확정되자 두 후보에게 꽃다발을 증정하는등
축제분위기를 연출했다.

고 후보와 임 후보는 이날 밤 11시가 넘어 중앙당 6층 상황실에서
팡파르가 울리는 가운데 조세형 총재권한대행등 당지도부의 축하를 받았다.

특히 예상밖의 큰 표차로 당선된 임 후보는 쉰목소리로 "도민에게
충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상기된 표정을 지었다.

조 대행은 "여권이 수도권에서 압승한 이번 선거는 정국안정을 바라는
국민들의 승리"라고 평가하며 승리를 자축했다.

한화갑 총무대행은 "강원도에서 패배해 아쉽기는 하지만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었으며 앞으로 상당한 정치적 변화가 초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균환 사무총장도 "다수의석만 믿고 횡포를 부린 한나라당에 대해
국민들의 심판이 내려진 것"이라고 말했다.

신기남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선거결과는 진정한 민심이 어디에
있는가를 보여준 것"이라며 "국민의 정부에 큰 힘을 실어준 국민의 뜻을
겸허한 자세로 수용해 정국안정속에 경제살리기와 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업을
완수하기 위해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 최명수 기자 mesa@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5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