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기 노사정위원회 김원기 위원장은 3일 "2기 노사정위에서 IMF 위기극복과
사회협약의 한국적 모델을 창출하겠다"며 "노사정위원회는 행정부의 한
기구가 아니라 사회협약을 논의하는 독립적이고 중립적인 위상으로 운영
되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김위원장과의 일문일답.


-민주노총이 노사정위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민주노총을 배제할 것인가.

"민주노총과 정부측의 협상이 계속 진행중이다.

또 민주노총과의 협상이 결렬되더라도 민주노총이 언제든지 노사정위에
참여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놓겠다"


-민주노총이 노사정위 참여를 거부하고 있는 이유는.

"정리해고제와 파견근로제 문제로 서로간에 합의점을 찾지못하고 있다.

정부로서는 해외투자자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 사안이고 민주노총으로서는
현장노동자에게 부담이 되는 현안이기 때문에 신중할수밖에 없다"


-민주노총이 10일 총파업을 강행할 경우 노사정위 출범의 의미가 퇴색할
수밖에 없는데 민주노총을 끌어들일 유인책이 있는가.

"민주노총이 총파업을 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확신한다.

국가가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국민들이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놓고
민주노총을 설득하겠다.


-1기 노사정위 합의사항 가운데 이행이 충분치 못한 부분이 있다면
무엇인가.

"재벌개혁과 관련해 결합재무제표 작성, 상호지급보증 금지 등 이행된
부분이 많았으나 근로자들의 피부에 닿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 김태완 기자 tw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4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