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 지방선거전이 본격화되고 있으나 국제통화기금(IMF) 한파로
유권자들의 정치 무관심 현상이 두드러져 여야 각 정당과 후보들이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국민회의 고건, 한나라당 최병렬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지난 20일
방송3사가 생방송으로 중계한 서울시장후보 초청토론회는 시청률이 각각
5.3, 3.2, 1.8% 등 총 10.3%에 불과했다.

또 한국대학신문이 최근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서울지역 5개 대학
재학생 4백70명을 상대로 실시한 "대학생 정치의식 설문조사"결과 응답자의
43.8%는 선거일조차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에 대한 국민들의 무관심으로 일부 지역에서는 후보들이 합동연설회를
취소하는가 하면 거리유세도 축소하는 사태도 빚어지기도.

한나라당 주병덕 충북지사 후보는 20일 청주 육거리시장에서 후보등록후
첫 거리유세에 나섰으나 시장 상인들이 관심을 보이지 않아 지사공관 개방
등을 공약한 뒤 5분여만에 서둘러 연설을 끝냈다.

자민련 김현수 청주시장 후보도 이날 오후 흥덕구 신봉동 S아파트단지 앞
공터에서 거리유세를 벌였으나 당원과 지지자 등 30여명만이 참석했다.

경북 포항시 남구 효곡동선거구 기초의원에 입후보한 안희태 이재진
후보 등은 합동연설회를 개최할 경우 주민동원을 위한 경비부담이 만만치
않다고 보고 합동연설회를 취소키로 합의했다.

<>.이번 지방선거의 최대 격전지인 서울에서 여야 후보들은 21일 시내
곳곳에서 정당 및 개인 연설회를 잇달아 열어 전날 TV토론 공방을
가두전으로 이어 나갔다.

국민회의 고건 후보는 강북지역을 집중 공략한뒤 정책발표회를 통해
시정공약을 제시했고 한나라당 최병렬 후보는 강동지역에서 정당연설회와
개인연설회를 갖고 초반 표밭갈이를 계속했다.

고 후보는 이날 오전 대학로에서 예총 산하단체 회장단과 조찬을 함께하며
문화예술 발전 대책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 뒤 창동 농산물공판장과
수유역앞에서 거리유세를 펼쳤다.

고 후보는 유세에서 "우리는 과거 야당시장의 무력한 한계를 잘
보아왔다"며 "시장이 되면 행정경험과 중앙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서울시가 안고 있는 산적한문제를 반드시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후보도 이날 송파구민회관에서 조순(조순)총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당연설회를 가진 후 시내 주양쇼핑과 현대백화점 강변역 건대역 등을
돌며 "서울혁명"을 위한 지지를 호소했다.

최 후보는 이날 "환란 책임이 있는 고 후보가 당을 바꿔 국민회의 후보로
나선 것은 정치적 도의적으로 문제가 있다"며 "지금같은 위기상황에선
추진력과 돌파력이 있는 사람이 서울시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야는 수도권지역에서 갖가지 명칭의 거리유세단을 동원해 표밭갈이에
분주.

국민회의는 지난해 대선때 활동했던 "파랑새유세단"을 부활시켜 서울시
전지역을 순회 투입하고 있다.

또 경기지부에서는 젊은 층을 겨냥한 "황소유세단"과 주부층을 공략하는
"장바구니유세단"을 발족시켰다.

자민련은 인천 앞바다를 상징하는 "푸른파도유세단"을 3백여명으로
구성했다.

한나라당도 최병렬 서울시장후보의 합리성과 추진력을 상징하는 컴퓨터와
불도저의 합성어인 "컴도저"를 유세단 명칭으로 사용하고 있다.

또 경기도에서 손학규 후보의 "희망유세단"이 활동중이다.

인천의 안상수 후보는 이날 인천시지부에 "독수리유세단"을 발족시켰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2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