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 지방선거에 나서는 한나라당의 수도권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정국
경색의 한 원인인 김종필 총리인준문제를 원만히 풀어야한다는 주장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이에따라 JP총리인준안이 국회본회의 재투표로 가결될 수도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나라당의 최병렬 서울시장후보가 지난 16일 JP총리 인준안 재투표론을
제기한데 이어 손학규 경기지사후보도 18일 이같은 주장에 가세했다.

손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JP총리인준불가''라는 당론의 변경을
놓고 진지한 검토가 있어야 할 것"이라며 "재투표를 수용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들이 이런 주장을 펴는 논리는 이렇다.

표밭을 둘러본 결과 경제실정과 정책 혼선, 지역편중 인사 등으로 현
정부에 대한 불만이 확산되고 있으나 JP인준 문제로 한나라당이 현 정부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여론 또한 만만찮다는 것.

특히 각종 여론조사에서 서울 경기 등 최대 승부처의 경우 한나라당후보의
지지도가 여당 후보에 비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나 당과의 차별화를
시도한 것으로도 보인다.

또 수도권지역에 거주하는 충청권 출신 유권자들의 표를 흡수하기 위해서는
이 문제를 풀지 않고서는 다른 방법이 없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두 후보의 잇단 발언은 이회창 명예총재와 김윤환 부총재 등 "비당권파"의
생각과도 궤를 같이하고 있어 당내에 미묘한 기류를 형성하고 있다.

비당권파는 JP인준 문제가 대선 패배후 당을 추수려 대여투쟁에 나서는데
효과적이었으나 이젠 정치적 운신의 폭을 제한하는 "덫"으로 바뀌는 등
한나라당에 "부메랑"으로 되돌아오고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어서다.

그러나 조순 총재와 이한동 김덕룡 부총재 등 "당권파"는 시기상조라며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초.재선 의원들도 여전히 지도부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이들은 총리인준안을 처리하면 "실세총리"로서 JP의 위상이 높아져 충청권
표가 여권에 몰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비당권파와 다른 해석을 하고 있는 셈이다.

김철 대변인은 이날 총재단회의를 마친뒤 "인준불가라는 당론을 변경할
만한 사유가 없다"며 "야당파괴공작을 하는 상황에서 이를 검토할 이유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 남궁덕 기자 nkduk@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