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성 재경부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6일 열린 국회 재정경제위 전체회의
에서는 정부의 경제정책 혼선과 금융개혁 및 구조조정 "혼란상" 등이 여야
의원들의 도마위에 올랐다.

여당의원들까지 이 장관을 두둔하지 않고 맹렬히 질책했다.

국민회의 김민석의원은 "재경부장관 주재로 경제장관 간담회를 열고 또
대통령이 주재하는 경제대책조정회의를 갖는 것은 옥상옥"이라고 지적했다.

또 "평화은행에 대한 정부출자나 산업증권에 대한 산업은행의 증자 참여
등은 정부의 금융개혁 의지를 의심케한다"고 비판했다.

자민련 박종근의원도 같은 당 소속인 이 장관을 매섭게 추궁했다.

박 의원은 "그간 금융개혁을 하겠다, 기업구조조정을 하겠다 말만 했지
구체적인 정책수단을 제시한게 하나라도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김대중대통령에게 화살을 겨냥했다.

나오연의원은 "김 대통령은 경제부처 업무보고때 "우리 경제가 이렇게
나쁜 줄은 몰랐다"고 말했는데 이는 "준비된 대통령"을 자처하면서 경제
실상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는 증거"라고 꼬집었다.

박명환의원은 한술 더떠 "김 대통령이 만족할 만한 실업대책을 공언했을땐
미국의 뉴딜 정책에 맞먹는 대규모 사업을 예상했으나 겨우 바자회나 여는
수준이냐"고 힐난했다.

박주천의원은 환란 책임론 공방과 관련, "진상파악을 위해 김인호 전
경제수석과 임창열 전 경제부총리를 불러 대질 신문을 하자"고 제의했다.

< 최명수 기자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