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장과 총무처장관을 지낸 김기재 전의원이 1일 한나라당을 탈당,
무소속으로 부산시장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부산시장 선거는 김 전의원과 한나라당 안상영 후보간 2파전으로
치뤄질 전망이다.

김 전의원은 이날 부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들의 뜻을 끝내 저버린
한나라당을 떠나기로 했다"며 "부산 경제의 재건을 위해 무소속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전의원은 "대의원들의 지지도는 낮지만 시민들의 지지도가 월등히 높은
자신을 추대해 달라"며 당지도부를 설득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경선에
참여하지 않았었다.

이날 김 전의원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야권의 확실한 "텃밭"으로
분류되던 부산시장 선거전이 혼전 양상으로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 남궁덕 기자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