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김종필 총리지명자 임명동의안의
국회인준무산에 따른 정국경색을 타개하기 위해 여야 연쇄 영수회담을
갖는다.

김대통령은 26일 오전 박지원 청와대대변인을 통해 여야 영수회담을 제의한
뒤 문희상 정무수석을 보내 회담참석을 공식 요청했고 한나라당과 국민신당
은 이를 받아들였다.

김대통령은 이에따라 27일 오전 자민련 박태준 총재, 국민신당 이만섭
총재, 국민회의 조세형 총재권한대행과 조찬회담을 갖는다.

낮에는 한나라당 조순 총재와 단독 오찬회동을 갖는다.

김대통령은 당초 27일 오전 한나라당 조총재 자민련 박총재 등과, 낮에는
국민신당 이총재 등과 회담을 가질 것을 제의했으나 조총재의 요청으로
일정을 맞바꾸면서 회담형식도 조총재와는 단독회동으로 변경했다.

이에앞서 박대변인은 "현정국이 꼬이고 국정공백이 생기고 있는 것에 대해
김대통령은 많은 구상과 고민을 하고 있다"며 "책임있는 분들을 초청,
성의를 다해 난국을 타개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영수회담 제의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한나라당 조총재는 영수회담에서도 김총리지명자에 대한 반대당론을
거듭 확인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회담이 성과를 거둘지는 불투명
하다.

<김수섭.김삼규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8년 2월 2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