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21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지도체제 개편방향 등 주요
현안을 놓고 난상토론을 벌였으나 뚜렷한 당론을 정하지 못했다.

지난 14일에 이어 일주일만에 다시 열린 이날 의총에서도 한나라당은 향후
좌표를 잡지 못한채 혼돈에 빠져있는 모습만 부각시켰다.

이날 발언에 나선 의원 대부분은 지도체제 개편문제에 대한 결론을 빨리
내리지 못해 당정비가 늦어지고 있다며 경선을 통한 지도부 개편의 필요성을
거듭 제기했다.

이신범 의원은 의총에서 초선의원들을 대상으로한 설문조사 자료를 배포한
뒤 의원들의 "뜻"을 반영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의원은 총 71명의 초선의원중 설문에 응답한 의원은 37명으로 이 가운데
62%인 23명이 "3.10 전당대회"를 2월25일 대통령취임식 이전으로 앞당겨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전당대회에서 부총재는 물론 총재도 경선으로 뽑아야 한다는
견해가 32%, 총재에 대해서는 가부간 신임을 묻고 부총재는 자유경선을
실시해야 한다는 의견이 43%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안상수 홍준표 김문수 권철현 전석홍 의원 등 신한국당출신 의원들은
일제히 신한국당과 민주당이 합당 당시 합의한 조직책 7대3 배분원칙을
사실상 파기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안의원은 "7대3의 나눠먹기식 공천은 승복할 수 없으며 7대3 원칙만
주장하고 능력을 무시하는 모습으로 비쳐지면 당도 망하고 국민들도 실망할
것"이라며 "민주당쪽이 이해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민주당출신 권오을 의원은 "지금 지구당위원장 문제는 2년후
공천문제가 아니고 위원장을 선출하는 것이므로 합당정신의 원칙을 지켜달라"
고 반박했다.

김형오 의원은 지방선거후 지도부를 완전 경선으로 재편하되 5.7 지방
선거를 6월로 한달 연기하자고 주장했고 이국헌 의원은 당결속과 분당을
막기위해 의원이 소속정당을 탈당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하도록 선거법을
개정하자고 제의했다.

< 김삼규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2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