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당선자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외환위기와 관련, 정부문서는 물론
각 정당 민간연구소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자료를 수집해 책임소재를
분명히 밝혀 내기로 했다.

인수위의 한관계자는 29일 "정부는 경제위기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민간경제연구소와 정당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미온적으로 대처해 왔다"며
대선을 의식한 위기의 고의적 은폐가능성을 지적했다.

그는 "강경식 전부총리는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을 받기 보름전까지도
국회예결위에서 거시경제지표가 호전되고 있어 위기상황이 아니라고 위증
했다"며 청문회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관련 국민회의와 자민련측은 청문회 증인으로 김영삼대통령을 포함
시킬지 여부는 국민여론을 분석한뒤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인수위는 총무처가 내년도 공무원의 임금책정과 충원문제에 관한
의견을 물어온데 대해 공무원임금결정을 당분간 유보하고 채용규모도 절반
으로 감축해 줄것을 요청했다.

이종찬위원장은 "일반근로자의 경우 감원과 임금삭감의 고통을 감수하고
있어 정부부터 솔선수범하는 자세를 보여야할 때"라고 전제하고 경제상황을
지켜 본뒤 새정부가 관련정책을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새정부의 조각은 종전과 마찬가지로 2월 19일전후에 실시할 수
있도록 준비작업을 진행중"이라며 2월10일 전후 국회를 열어 관련법 개정과
예산삭감문제를 처리하게 될것이라고 말했다.

< 김수섭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