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번은 부패한 정치를 청소해줘야 한다.

돼지고기 삼겹살을 구워먹을 때도 철판을 갈지 않느냐"

(국민신당 이인제 후보, 당진시장유세에서 낡고 병든 3김정치 청산을
외치며)


<> 김대중 후보는 거짓말의 대가, 김종필 명예총재는 변신의 대가이고
박태준 총재는 팽당하기의 대가이다.

(한나라당 박연찬 선대위 부대변인)


<> "우리당은 다가올 12월 7일을 "국민과 수연씨가 만나는 날"로 지정했다"

(국민회의 장성민 부대변인,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의 차남 수연씨의
공개적인 키재기를 해보자며)


<> "배를 산으로 몰고간 사공을 그대로 둔채 일단 배를 바다로 끌고 가는
것이 급하다고 요란법석을 떠는 것은 배를 더욱 깊은 산속으로 끌고 가는
것이다"

(국민회의 장영달 의원, 한 거리유세에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가 경제
파탄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하며)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