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보처가 남녀 1천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4.3%가
내달 15대 대선에서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했다.

공보처는 지난 19,20일 이틀간 미디어리서치사를 통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대다수의 유권자가 강력한 투표의사를 표시했으며, "가능한 투표하겠다"는
전체의 9.6%, "별로 투표할 생각이 없다"는 3.6%, "전혀 투표할 생각이
없다"는 2.5%에 불과했다고 28일 발간한 월간 "국정여론"에서 밝혔다.

후보선택 기준으로는 응답자의 60.9%가 개인의 인물이나 능력을 꼽았고
이어 <>정책 및 선거공약(23.7%) <>선거법 준수여부(7.2%) <>소속 정당
(5.8%) <>출신지역,학연,혈연(1.7%)을 들었다.

그러나 "이번 대선에서 지역연고주의가 대통령 후보 결정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응답자의 49%가 "어느정도 영향"을,
20.2%가 "매우 많은 영향"을 예측, 전체의 69.2%는 지역주의가 다시 판칠
것으로 내다봤다.

"별로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란 응답은 25.9%,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은 3.3%에 불과했다.

이번 선거에서 가장 우려되는 정치권의 탈법.부정행위로는 상대방에
대한 인신공격과 흑색선전이 60.9%로 가장 많았고 <>근거없는 허위사실 유포
(17.9%) <>금품및 향응제공(11.4%) <>공직자나 통.반장 등의 선거개입(4.7%)
<>불법 선전 시설물설치 및 인쇄물의 배포(2.6%) 순으로 나타났다.

< 김선태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