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식 경제부총리와 김인호 청와대경제수석은 19일 아침까지 경질
사실을 전혀 몰랐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김대통령은 경제팀경질을 18일
밤 결심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강부총리와 김수석은 19일 오전 8시 김대통령에게 이날 오후에 발표할
예정이었던 금융시장안정대책을 보고하기 위해 청와대본관에 올라간 자리
에서 경질을 통보받았다는 것.

김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그동안 수고했다. 경제가 어려우니까 분위기
쇄신이 필요하다"면서 경질을 통보했다고 김수석은 전언.

김수석은 8시40분쯤 보고를 마친후 집무실로 돌아와 경제수석실의 비서관
들에게 교체사실을 알린뒤 기자실에 오전 10시 기자간담회를 갖겠다고 통보
해와 비로서 경질사실이 외부에 알려지게 됐다.

경제팀경질은 청와대비서실장도 전날까지 몰랐을 정도로 전격적으로
이뤄졌다는 후문.

김용태 비서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은 18일 저녁 금융개혁법안
처리가 국회에서 무산된데 대해 김수석을 위로하고, 4자회담 예비회담을
앞둔 반기문 외교안보수석을 격려하기 위해 만찬을 함께 하는 등 경제팀
경질을 전혀 몰랐다는 것.

한 참석자는 "결국 그 자리가 김수석에 대한 송별연이 돼버렸다"고
아쉬움을 토로.


<>.개각과 관련된 인사자료를 챙기는 민정수석실에서는 이미 한달전
경제팀경질얘기가 나올 무렵 한차례 개각자료를 김대통령에게 올린데 이어
18일 저녁 개각자료를 다시한번 정리, 김대통령에게 보고했다는 후문.

민정수석실의 실무관계자는 "업무상 인사자료를 수시로 정리, 김대통령
에게 보고하고 있다"며 "그러나 18일저녁 인사자료를 보고하면서 개각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경제팀경질이 전격적으로 단행됐음을 강조.

이 관계자는 "김대통령이 18일 밤에 경질을 결심, 19일 새벽 임장관에게
경제부총리내정을 통보하고 임장관과 경제수석 및 후임 통상산업장관의
인선을 협의했을 것"이라고 추측.

<최완수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