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와 국민신당은 19일 신한국당 김윤환 선대위원장과 조순 총재의
"영남권 대동단결론"을 이회창 후보에 대한 공격의 호재로 보고 총공세를
펼쳤다.

국민회의는 특히 두 사람의 발언을 "중대 사태"로 규정하고 신한국당
지도부의 사과와 함께 김 위원장과 조 총재의 정계퇴진까지 요구하는 등
지역감정 자극발언에 대한 "정면돌파"를 선언했다.

국민회의의 이같은 공세는 역대 선거때마다 막판 대세를 결정해온 지역주의
가 또다시 고개를 들 경우 이번 대선에서도 승산이 없다는 "위기의식"에서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또 "DJT"연대에도 불구하고 대구.경북(TK)지역에서의 지지도가 "바닥"인데다
이 지역의 표심이 최근 신한국당 이 후보쪽으로 기우는듯한 기류가 감지되고
있어 이를 사전에 차단하려는 계산도 깔려있다.

정동영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김윤환 위원장과 조순 총재의 망언은 고도로
계산된 정략에서 나왔다"고 주장하고 김 위원장과 조 총재의 정계은퇴를
촉구했다.

이에 앞서 조세형 총재권한대행 주재로 열린 "대선필승 전략회의"에서도
참석자들은 "선거때마다 지역주의는 집권세력이 선거에 패배하지 않기 위해
상투적으로 써온 수법이었다"고 입을 모으고 강력히 규탄키로 했다.

영남 출신인 김정길 부총재는 "지난 92년 선거에서 "우리가 남이가"전략을
통해 집권한 현 정권이 5년간 나라를 망쳤다"고 주장했다.

김충조 사무총장도 "지역감정 규탄에는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면서
"허주와 조 총재에 대한 망언 규탄은 성명전에 그칠 것이 아니라 정계퇴진을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국민신당도 모처럼 국민회의와 "입"을 맞췄다.

김학원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김윤환 위원장이 영남권 단결론을 선동한
것은 또다시 망국적인 지역감정을 부추긴 파렴치하고 비열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김충근 부대변인도 "신한국당은 두 아들 병역문제로 이미 당선 불가판정이
난 이회창 후보의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지역감정을 자극하는 망국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촉구했다.

< 이건호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