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와 자민련은 1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양당 정책위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협의회를 열어 이견을 보이고 있는 금융실명제 보완문제에 대해
최종입장을 조율, 15대 대선 단일공약안을 사실상 확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양당은 대통령 긴급명령으로 된 금융실명제를 폐지하고
예금자 비밀보장과 금융거래를 활성화시키는 방향으로 대체입법안을
만들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당은 또 금융실명제 보완과는 별도로 불법자금의 조성을 막기 위해
"돈세탁방지법"을 제정한다는데 의견접근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양당은 정치 경제 등 15개 분야 1백50대 핵심공약에 대한 축조심의를
마무리하고 <>국가보안법 존속 및 인권침해조항 보완 <>국무총리 권한 및
위상에 관한 법률제정 <>공직자 인사청문회 도입 <>교육예산 국민총생산
(GNP) 대비 6% 확보 <>토지초과이득세 폐지 <>월드컵 남북한 공동(분산)
개최 추진 <>남북정상회담 추진 <>주택보급률 2002년까지 1백% 확대
<>문체부의 관광업무 건교부 이관 등의 공약을 확정했다.

< 허귀식.김태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