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 이회창 후보의 지지도 상승으로 치열한 2위 쟁탈전을 벌이고 있는
신한국당과 국민신당간의 공방전이 극한 감정대립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특히 신한국당측은 자체 여론조사 결과 "이회창 후보가 이인제 후보를
10%정도 앞섰다"고 언론에 흘리면서 "이인제 고사작전"에 착수했고 이에 대해
국민신당측은 병역의혹을 증폭시키고 나서는등 세찬 반격에 나서고 있다.

신한국당은 전날에 이어 18일에도 이사철 대변인의 성명을 통해 이인제
후보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이대변인은 한걸음 더 나아가 "일시적인 여론지지율을 보고 한때 마음을
달리했던 이인제씨와 그를 따라 당을 떠났던 지구당위원장들도 되돌아 온다면
우리는 넉넉하고 따뜻한 어머니의 마음으로 기꺼이 맞아들일 것"이라며
국민신당 "흔들기"를 시작했다.

이에 대해 국민신당은 우동주 부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집권당의 후보로서
엄청난 자금과 조직을 갖고도 경선이후 1백여일동안 10%대의 지지도에서
헤매던 이후보는 사퇴요구가 나올때마다 한사코 "어린아이 투정식"으로
버티어 왔다"며 후보퇴론을 일축했다.

신한국당과 국민신당은 이회창후보 두아들의 병역시비와 관련해서도 연일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국민신당측은 17일 "병역 시비와 관련된 각종 의혹에 대해 현재 확인중에
있다"고 병역시비를 쟁점화할 뜻을 내비쳤다.

김학원 대변인은 그러나 "근거없는 흑색선전을 하거나 근거없는 이야기를
공표해 쓸데없는 물의를 일으킬 생각은 없으며 확실한 근거가 있을때 이를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신한국당측은 병역시비가 여전히 이회창 후보의 아킬레스건으로
남아있음을 의식, "소문"에 나도는 의혹까지 먼저 거론하며 파장을 최소화
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이사철 대변인은 "이총재가 병역문제 해결 전문보로커를 고용, 불법으로
병역을 면제받은 것처럼 양심선언자를허위로 조작, 국민적 반감을 자아내겠다
는 것은 전형적인 마타도어 수법"이라고 선수를 치고 나왔다.

신한국당은 이와함께 국민신당측의 후원금 우편모금운동에 대해서도 이날
"국민신당이 1백80만명의 일반 국민들에게 세금고지서 보내듯 지로영수증을
무차별 발송한 것은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라며 시비를 걸고 나섰다.

국민신당측의 박범진 총장은 이에 대해 자신도 우편모금방법으로 후원금을
모금해 왔으며 선거법에 전혀 저촉이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두 당간의 이같은 논란은 당원배가운동을 전개하면서 사실상의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신한국당과 우편모금을 통해 선거자금확보와 지지세 확산을 꾀하고
있는 국민신당이 상대측을 견제하기 위한 전략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지적
이다.

<박정호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