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이 15일 국민회의 김대중 총재를 검찰에 고발키로 결정한데 대해
국민회의도 김총재의 친.인척 명의로 이회창 총재를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하고 있어 비자금 정국이 법적 대결로 치달을 전망이다.

신한국당은 이날 이한동 대표 주재로 주요 당직자회의와 당무회의를
잇따라 열고 16일중 김총재를 조세포탈 및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

이사철 대변인은 회의가 끝난뒤 "당소속 국회법사위원들이 17일 법무부
국감전에 김총재를 고발해야 한다고 건의함에 따라 당법률자문위원회에서
고발장 초안작성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대변인은 "율사출신 의원들의 연명으로 고발이 이뤄질 것"이라며
"포괄적인 직무와 관련해 기업으로부터 자금을 수수한 것과 정계은퇴후
수백억원의 대선자금을 분산 은폐한 것 등이 고발내용에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관련, 이총재는 17일께 청와대를 방문, 김영삼 대통령과 비자금 정국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국민회의는 신한국당의 김총재 비자금 폭로와 검찰고발이 "정치사찰"
결과라고 비난하고 이총재를 명예훼손 및 실명제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하는
문제를 검토하는 한편 김총재와 김대통령과의 단독면담을 계속 추진키로
했다.

김총재는 이날 농어민정책발표 회견에서 "이번 선거가 공명한 정책경쟁으로
평화롭게 실시되느냐 아니냐의 여부에는 김대통령의 책임도 있다며 김대통령
과의 단독 회동을 거듭 제의했다.

김총재는 특히 자신의 친.인척계좌 비자금 의혹에 대해 "내 처와 자식
사돈들에게 그런 계좌가 없으며 완전조작"이라고 주장했다.

정동영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신한국당의 저질 폭로극 시리즈를
"이회창 게이트"로 명명한다"며 "법치국가에서 야당의 친인척이라는 이유만
으로 개인의 사생활을 뒷조사하고 명예를 침탈한 범죄행위를 "혁명과업 수행"
이라고 강변한 이총재에게 "이회창 게이트"는 부메랑으로 되돌아 갈 것"
이라고 비난했다.

< 허귀식.김태철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