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은 10일 김대중 총재가 지난 91년 5월부터 2년동안 동아건설
대우그룹 삼성그룹 등 10개 그룹 및 기업으로부터 모두 1백34억7천만원의
비자금을 수수했다고 폭로했다.

이에따라 김총재의 "거액 비자금 관리설"을 둘러싸고 격화일로에 있던
비자금 정국은 여야간 무한대결이라는 파국으로 치닫을 전망이다.

특히 대기업의 잇단 부도으로 총체적 경제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일부
업체가 비자금 제공업체로 거명됨에 따라 이들 업체의 대내외 신용도 추락은
물론 경제전반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이사철 대변인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회의
김총재는 대기업으로부터는 한 푼의 정치자금도 받은 사실이 없다며 입버릇
처럼 말해 왔지만 동아건설은 92년 11월 62억5천만원을, 삼성그룹은 92년
2월 10억원 3월 14억원 모두 24억원을 김총재에게 제공한 것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대변인은 또 "대우그룹은 40억원의 불법실명전환을 도와 준 일 이외에도
92년 8월 20억원을 제공했으며 벽산개발은 92년 10월 27일 4억원을 김총재에
제공해 이 돈은 대선홍보자금으로 쓰였다"고 밝혔다.

이대변인은 "이들 기업이외에도 (주)대호건설 2억2천만원, 풍성전기 5억원,
진로그룹 5억원, 대동건설 2억원, 동현건설 5억원, (주)한창 5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대변인은 특히 "전두환 노태우 두 전직대통령과 현직대통령의 아들이
뇌물수수죄와 알선수재죄로 구속된 마당에 야당총재라고 해서 예외가 될 수
없다"며 "김총재는 즉각 대통령 후보직을 사퇴하고 검찰수사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이에앞서 신한국당 강삼재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동화은행
영업본부장인 이형택씨의 부친이자 김총재의 처남인 이강호씨 명의의 32개
계좌에 90년12월부터 96년2월까지 37억8천7백만원이 분산 입금됐다"고 주장
하며 이것이 김총재의 비자금 관리계좌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대해 국민회의 조세형 총재권한대행은 기자회견을 통해 "신한국당의
이번 작품은 이회창총재와 모기관이 합작해 만든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특히
지난 6일밤 서울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강총장과 모기관 책임자가 만나
조작극에 대한 마지막 손질과 조정을 했다는 정보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 허귀식.김태철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